야설

[유머 ] 우크라, 이젠 러시아 국경까지 몰아냈다..러軍 점령지 6000km² 탈환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14/0004897939?sid=104


러시아를 상대로 반격의 서막을 열고 있는 우크라이나가 수복 지역을 파죽지세로 늘리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심야 화상 연설에서 "9월 들어 오늘까지 우리 전사들이 우크라이나 남부와 동부에서 6000km² 이상을 해방시켰다"며 "우리 군의 진격은 계속된다"고 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발언대로라면 러시아로부터 우크라이나가 되찾은 지역은 서울 면적(605㎢)의 10배에 해당한다. 전날 발레리 잘루즈니 우크라이나군 총사령관은 탈환한 영토 면적이 3000km²라고 밝혔는데 하루 만에 2배로 늘어난 것이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도 12일 전쟁연구소 분석 결과를 인용하며 “지난주 우크라이나가 탈환한 면적은 약 8806km²로 러시아가 지난 5개월간 점령한 5180km²보다 넓다”고 보도했다.


또 A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24시간 동안 러시아군 점령지 20곳을 손에 넣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날 “우크라이나군이 북쪽으로 진격해 마을들을 탈환하며 러시아 국경까지 접근했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군 정보당국은 수복 지역에서 러시아군이 대거 항복을 선언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당국 관계자는 AP통신에 "상황이 절망적이라는 사실을 러시아 군인이 잘 알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군이 점령했던 지역에서 해방됐다는 주민들의 증언도 잇따르고 있다. 탈환 지역 주민인 올렉산드르 베르비츠키 씨는 미 CNN방송에 “(해방이) 이렇게 빠를 줄 몰랐다”며 “상점에 갔다 돌아오니 모두 달아나고 있었다. 러시아인들이 차를 타고 묘지를 통과했다”고 말했다.

올렉시 아레스토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러시아 전쟁포로(POW)는 러시아 측에 붙잡힌 우크라이나 장병들과 교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붙잡힌 러시아군 포로의 구체적인 숫자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군 정보당국은 "상당한 숫자"라고 전했다.

미국·영국 군사 당국의 분석 내용도 우크라이나의 성과를 뒷받침하고 있다. 미군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크라이나가 남부와 동부 영토를 해방하고 수복하려는 전투에서 전반적으로 성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군은 하르키우 주변에서 그동안 점령한 영토 대부분을 내주고 북쪽과 동쪽으로 철수했다. 러시아군 다수는 국경을 넘어 러시아로 이동했다"고 덧붙였다.

전날 영국군 정보당국 역시 우크라이나가 탈환한 자국 영토가 런던 면적(1천572㎢)의 두 배라고 분석했다.

0 Comments


야설

제목

현재 인기 있는 무료 웹툰, 최신영화, 드라마 실시간 티비, 토렌트, 성인 사이트들은 잦은 신고로 인하여 도메인이 차단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며, 사이트들 측에서 트위터나 텔레그램으로 비상 주소와 차단에 대비하여 여러 개의 도메인을 미리 준비하고 있지만 (예 https://jusobook100.com --->https://jusobook101.com --->https://jusobook102.com) 번거롭거나 이 방법도 접속이 안 되는 경우 해당 사이트의 접속 가능한 도메인 주소를 찾느라 고생하지 마시고 저희 주소북 사이트에서 변경된 도메인을 확인하시고 이용하시면 됩니다.